무한매수법 단점, 진짜 괜찮은 투자법인가?

무한매수법 단점, 진짜 괜찮은 투자법인지 생각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모두 저의 주관적인 생각이오며, 이 투자법을 비하하거나 무작정 권유하는 포스팅이 아닙니다.

저 역시도 무한매수법을 실제 해보고, 책도 읽어보고 계속 발전되는 이론적인 업그레이드도 모두 지켜봐왔습니다.

그럼 과연 무한매수법이 진짜 괜찮은 투자법인지, 단점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아래에서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혹시라도 올웨더 포트폴리오에 대해서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아래 포스팅을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무한매수법?

무한매수법이라는 것은 한마디로 분할매수와 기계적인 매도를 응용한 투자법입니다. 분할매수는 원금을 1/40으로 나눠서 하루에 1/40만큼 매수를 하는 것이고, 매도는 평단 대비 수익률이 10%라면 그냥 매도하는 겁니다.

물론 무한매수법도 계속해서 발전이 되어가고 있기에 위에서 말씀드린 것은 초창기 버전이며, 조금은 더 복잡한 방법으로 안전성을 발전시켜나가고 있습니다.

특히 미국주식시장에 상장된 3배 레버리지 ETF들을 대상으로 하기에 변동성이 커서 상당히 효과적입니다.

무한매수법

저 역시도 테스트를 해보았을때 위와 같은 수익을 지속적으로 올린 경험이 있습니다.

무한매수법 장점

3배 레버리지 ETF

무한매수법
변동성이 엄청납니다

변동성이 상당하기에 분할매수로 코스트애버리징 효과도 보면서도 매도 역시 잘 이루어집니다. 왜냐하면 기초지수가 3%만 올라도 3배 레버리지 ETF는 10%를 넘을 확률이 대단히 커지니까요.

또한, 3배 레버리지 ETF가 정말 많습니다. TQQQ부터 해서 SOXL, LABU, DFEN 등등 거의 모든 업종별로 3배 ETF가 있기에 종목에 대한 분산도 가능합니다.

분할매수

우리가 주식투자를 할 때 제일 어려운 것이 바로 타이밍입니다. 언제 매수해야 하는지도 개인의 감에 의존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요.

무한매수법은 그냥 어차피 40번 매수를 해야 하기에 어느시점에 진입을 해도 상관은 없습니다.(발전된 버전에 의하면 RSI 지표를 참고로 하기도 합니다)

또한 하락할 경우 코스트 애버리지 효과로 소위 물타기 또한 자동으로 됩니다. 한마디로 주가가 오르던, 떨어지던 아무런 상관이 없게 되는 것이지요.

매도

무조건 10% 매도이기에 매도에 대한 타이밍도 기계적입니다. 매수보다 매도가 어려운건 이게 언제까지 오를지 몰라서입니다. 결국 감에 의존하게 되고 주식투자를 망하게 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무한매수법은 그냥 평단의 10%에서 매도를 합니다. 감에 의존할 필요가 전혀 없습니다.

개인의 감에 의존하지 않음

무한매수법의 최대 장점입니다. 어찌보면 매수와 매도 모두 규칙에 따라야 하기에 개미들이 대부분 망한다는 주식시장에서 그래도 수익을 볼 수 있는 방법 중의 하나입니다.

아래 무한매수법의 단점 또한 반드시 아셔야 합니다. 아래 내용을 집중해서 봐주시기 바랍니다.

무한매수법 단점

추세에서는 약함

변동성이 있어야 무한매수법은 제일 효과적입니다. 그러나 어느 한 방향으로만 추세적인 흐름을 보이면 안됩니다.

상승의 경우 매일 상승한다고 치면 매일 1/40씩만 매수를 하기에 원금의 10% 정도만 매수했는데 10% 수익이 나게 됩니다.(10% 상승하면 매도하니까) 물론 손실보다는 낫습니다.

하락의 경우 원금을 모두 매수했는데도 하락하게 되면 결국 손절 아니면 손실의 증대입니다.

10%의 수익률

잘보시면 무조건 원금의 10%의 수익이 아닙니다. 내가 매수한 종목 잔량의 10% 수익입니다. 이말은 원금이 100만원이면 10만원만 매수했는데 10%가 올라서 매도하면 1만원이익입니다.(원금의 1%)

물론 손실보는 경우보다야 100% 낫지만 이게 손익비가 낮습니다. 손실은 100%가 가능하지만 수익은 10%로 막혀있는 것이지요.

무한매수법 VS 홀딩

조금은 근본적인 단점인데요, 무한매수법은 시장 상황에 영향을 상당히 많이 받는 투자법입니다. 즉, 주식시장이 상승장이면 무한매수법이 아니라 하루 매수, 하루 매도와 같은 규칙으로 투자를 해도 수익을 볼 수 있습니다.

반대로 하락장이면 무한매수법이던 이를 변형해서 하든 손실입니다. 따라서 엄청난 폭등장에서는 그냥 무한매수법이 아닌 그 종목을 홀딩하는게 더 높은 수익률을 올려줍니다.

하락장에서는 물론 무한매수법이 분할매수이기에 어느정도 평단을 더 낮춰줄 수는 있지만 어차피 손실입니다.

결론적으로 무한매수법은 시장이 상승하면 수익을 보고, 하락하면(최근의 폭락장처럼) 손실을 보는 전략이라는 겁니다. 이 경우 굳이 무한매수법을 해야 하는지 의문이 들게 됩니다.

실제로 최근의 폭락장에서 많은 분들이 손실을 보고 불만을 토로하는 경우를 많이 보게 되었습니다.

무한매수법

무한매수법이 백테스트 결과 연평균 수익률 얼마라고 해도 위와 같은 상승장에서는 뭘 해도 수익률이 나왔습니다.(과거 10년 간의 미친듯한 상승장에서는 100가지 전략을 백테스트 하면 100까지 전략 모두 수익이 나옵니다)

그럼 과연 해도 되는가?

위에서 단점을 보신분들에게 여쭤보고 싶습니다. 그럼 한 종목을 홀딩해서 무한매수법보다 더 높은 수익률을 볼 수 있다고 했는데, 어떤 종목을 언제 매수하실 건가요?

여기서 또 결국은 감에 의존하게 됩니다. 물론 나는 주가가 이평선을 터치하던지, RSI 지표가 얼마면 들어가서 얼마의 수익을 보면 빠져나오겠다처럼 규칙적인 방법을 말씀하시는 분들도 계실텐데요.

결국 무한매수법은 ‘개인의 감, 느낌’을 주식시장에 적용하는 것을 없애는 겁니다. 룰베이스 투자법으로써의 의의가 더 크다고 생각합니다.

한마디로 ‘정해진 규칙대로만 하면 그래도 꾸준한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겁니다.

무한매수법,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미국주식투자를 하고 싶고, 바이앤홀딩처럼 장기투자보다는 그래도 중간중간 수익을 보고 싶다면(현금흐름이 있었으면 한다면) ‘무한매수법’이 낫다고 생각합니다.

개미가 망하는 것은 결국 ‘주식시장에서 자기의 확신편향’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자기의 실력과 생각, 감을 믿고 투자하는 것이죠. 결국 누구나 다 망하게 됩니다.(물론 운이 좋은 소수의 사람들이 있을 수 있음)

분할매수, 매도 모두 기계적으로 하며 3배 레버리지 변동성을 활용하기에 수익을 지속적으로 볼 수 있습니다. 개인의 감이 아닌 기계적인 규칙으로 인해서 수익을 보기에 지속할 수 있습니다.

그게 상승장이어서 그런거라고 말을 하더라도 말이죠. 물론 무한매수법도 하락장에서의 대비를 더 발전하고 보완할 겁니다.

마지막으로 괜찮은 월배당 ETF를 찾는 다면 아래 포스팅을 봐주시기 바랍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