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6억이하 아파트 추천 : 번동 솔그린

만약 현재 무주택자인 분들이 이 글을 보리라고 생각됩니다. 마음이 복잡하실 겁니다. 부동산은 폭등해버렸고, 현재는 또 부동산 고점이다, 폭락할 것이다라는 얘기도 나오고 있으니까요.

심지어 대출도 막혔습니다. 실제로는 6억이하 아파트 만이 대출이 온전히 나올 수 있는 상황이고 그나마 매수 가능한 가격대가 이렇습니다.

오늘 서울 6억이하 아파트를 하나 추천해드리려고 합니다. 딱 이 아파트를 매수해라가 아닌 아직도 서울에 6억이하 아파트가 있구나, 이정도면 실거주로서 매수하는데 참고하시라고 글을 올려드립니다.

앞으로 이런 좋은 아파트를 계속 소개해드리고, 또 소액으로 갭투자 할 만한 곳도 올려드릴테니 이 블로그를 즐겨찾기 해주시기 바랍니다. 그럼 본격적으로 아래에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서울 6억이하 아파트, 모두 별로인 곳 아냐?

현 시점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이 9~10억하고 있습니다. 서울 아파트를 제일 비싼 곳부터 제일 저렴한 곳까지 나열을 했을때 딱 중간이 9~10억인 것이죠.

평균가격과는 정확하게 같지 않지만 그래도 서울 아파트 살만한 곳은 9억 이상은 줘야 매수를 할 수 있다고 이해하시면 됩니다.

그럼 대출이 가능하고 실거주자가 구매 가능한 6억이하 아파트는 모두 나홀로 아파트이거나 입지가 심하게 떨어지는 곳 아니냐고 생각하실 수도 있습니다.

제 생각은 사실 ‘그렇다’입니다. 사람들이 선호하는 정도가 덜하기 때문에 평균가격대 보다는 아래를 점하고 있는 것이죠.

그럼 사면 안되는 것 아니냐? 아뇨.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저는 더 좋은 곳으로 이사(갈아타기)를 가기 위한 발판으로 반드시 매수가 필요하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가장 마지막 부분에 다시 말씀드리겠습니다) 아래에서 구체적인 아파트를 알려드리겠습니다. 집중해서 봐주세요.

강북구 번동 솔그린? 서울 6억이하 아파트

서글픈 현실이지만 서울시민 중에 강북구를 모르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강남, 강북 할때 강북은 알아도 진짜 강북구는 모르는 것이죠.

‘노도강’의 마지막 강이 강북구입니다. 서울에서의 위상은 조금 떨어집니다. 그런데도 서울이죠. 서울에 대지지분을 갖게 되는 것이고, 시세도 같이 움직입니다. 물론 경기도 핵심지보다는 떨어지겠만 말이죠.

강북구

위 사진이 강북구 영억인데요, 성북구와 노원구 사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아파트 단지가 별로 없습니다. 지도로만 봐도 빌라촌이 대부분이죠.

역은 4호선 3개 역이 있었지만 지금은 우이경전철도 다닙니다. 워낙에 교통이 낙후해서 경전철도 생겼다고 보시면 됩니다.

지도위에 ‘북서울 꿈의숲’이 보이시나요? 번동 솔그린 아파트는 저곳에 위치해있습니다.

서울 6억이하 아파트

강북구에서 얼마 안되는 아파트 밀집 지역입니다. 여러 아파트들이 있는데 상당히 가격이 저렴하다고 느끼실 겁니다. 번동 솔그린이 아니어도 이 지역엔 이정도 가격대의 아파트들이 많습ㄴ디ㅏ.

번동 솔그린

연식은 1999년이구요, 총 380세대입니다. 지하주차장 있고(엘베가 지하까지는 가지 않습니다), 개별 난방입니다.

25평형 구조인데요, 2베이에 화장실 1개입니다. 101동~103동은 반복도식이고 104동은 복도식입니다. 문을 열면 구조물이 있느냐 아니면 뻥 뚫려 있느냐 차이입니다.(이왕이면 101~103동 추천) 아래에서 시세를 자세히 보도록 하겠습니다.

번동솔그린 시세

현시점에는 매가는 5억 7천 정도, 전세가는 3억 초반입니다. 전세가는 계약갱신 청구권과의 차이가 커서 정확한 시세는 없습니다. 현재 매물도 없구요.

강북구에 번동인데도 가격은 오르죠? 똑같습니다. 2억대 아파트가 현재 5억이 되었습니다. 전세도 꾸준히 오르는 것을 볼 수 있구요.

서울 6억이하 아파트

상승장에서 사실 힘을 받지 못하다가 2020년 들어서 폭등수준으로 올랐습니다. 그래야봐야 강남만큼 오르지 않았다고 하실 수도 있는데요, 투자 관점으로 번동 솔그린 10채면 강남이랑 똑같습니다.(오르는 비율은 비슷하다는 뜻)

지금 집값이 빠지고 있는데 매수를 해도 되냐구요?

지난 장에서의 하락장 실거래가입니다. 최고가 2.8억에서 2억까지 떨어졌었습니다. 타 서울 상승/하락과 비율은 똑같습니다.

그런데 실거래가 처럼 들쭉날쭉한게 아니라 평균을 보시면 상당히 선방한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그냥 2억을 넘기고 그 위에서 있었습니다.

사실 투자자들이 선호하는 지역이 아니다보니 오를땐 따라올라서 팍 올랐다가 떨어질때는 상당한 방어력을 보여줍니다. 실거주 지역이라는 말이죠.

살기엔 괜찮을까?

어차피 99년식이라는 아파트 상품 자체는 떠나서 입지를 보겠습니다.

상권 나쁘지 않습니다. 아파트 바로 앞에 이정도 상권만 있어도 있을거 다있는 겁니다. 초등학교는 조금 거리가 있지만 그래도 대로는 건너지 않을 위치에 있습니다.

교통을 살펴보겠습니다.

광화문 지역까지는 대략 44분이 걸립니다. 역세권이 아니라서 마을버스 1번은 갈아타야 한다는 것이 아쉽습니다.

여의도권역도 1시간 정도.

강남도 1시간 조금 넘게 걸립니다. 아래에서 한번 총정리를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번동솔그린 정리

  • 현재 서울 6억이하 아파트, 25평형
  • 입지 안좋아도 가격은 오른다. 다른곳과 같이 비율만큼
  • 하락장에서도 방어력 좋다. 실거주지역 실거주용 아파트
  • 상권 좋다.
  • 교통은 출근, 퇴근 각 1시간 정도만 소비하면 된다.

내가 지금 무주택자라면 이런 곳 매수합니다.

1) 지금 아파트 폭락론, 고점 얘기 나오죠? 이럴때 오히려 매수를 하면 매가를 더 깎을 수가 있습니다. 거래가 잘 되지 않으니까요.

애초에 지금 실거주자들은 옮기지 않습니다. 다주택자들의 매물도 양도세 중과로 나오지 않습니다. 거래가 없는 상황에서는 현재 호가를 좋게 디스카운트가 가능합니다.

2) 만약 지금 매수를 했는데 가격이 떨어집니다. 배가 아프죠. 속이 쓰립니다. 과거 2.8억에서 2억까지 떨어진 것을 보았습니다.(실거래의 최고/최저) 대출을 착실히 갚아나갑니다. 기다리다 보면 또 오르겠죠?

그런데 지금 매수하지 않았더니 가격이 오릅니다. 6억을 넘기겠죠. 대출도 되지 않습니다. 이제 제 능력밖의 일이 되었습니다. 평생 무주택자로 살던지 아니면 빌라를 가야 합니다. 아니면 또 떨어지기만을 기다려야 하죠.

어느 상황이 더 감내하실 만한가요?

3) 지금 매수해서 실거주하며 열심히 돈을 모읍니다. 시세가 상승하면 갈아타기가 가능합니다. 상황을 봐서 임차를 놓는 것도 가능합니다. 즉 선택을 할 수가 있습니다. 집이 없다면 선택은 커녕 폭락하기를 또 기다려야 합니다.

무주택자분들은 지금 제일 중요한 순간이라고 생각합니다. 항상 결정은 본인의 몫입니다. 위 글은 저라면 이런 선택을 할것 같다라는 말이지 실제 닥치면 저도 공포감에 휩싸여 아무 선택도 못할 수도 있습니다.

본인에게 제일 현명한 판단을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서울 6억이하 아파트 포스팅을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 포스팅도 같이 봐주시면 재테크와 투자를 하시는데 도움이 되실 겁니다.

Leave a Comment